전에는 찾을 수가 없었는데, 박대성 선생의 사이트가 있었다.
그의 도록만큼은 하지 못하더라도, 생각보다 그의 작품들이 많이 소개되어 있어서 좋았다.
다만, 관리를 거의 하지 않아서, 다 죽은 사이트가 되어버렸다는 게 문제였지만.

그의 작품들을 보고 있노라면, 많은 사람들의 반응은 "그냥 한국화 같지 않다"라는 것이다.
그림체가 차분하면서도 충분한 에너지를 지닌데다
그 작품의 크기가 갖는 거대함도 그 이유라고 볼 수 있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79,박대성,霜林>

79년, 국선수상작인 이 그림을 보면 물론 '잘 그렸다'라는 생각이 들긴 하지만, 지금 소산의 그림과는 사뭇 다른 느낌을 준다.
뭔가 아직은 덜 다듬어진 '가능성'의 집합체 정도로 인식이 된달까. 나는 이 작품보다 후기의 작품을 보고난 후, 역으로 초기작품을 보았기에 더 그런생각을 하고 있었는지도 모른다. 물론 지금의 작품들 못지 않은 모습을 보여주긴 하지만 지금 보이는 그 강렬한 기운을 느끼기에는 조금 모자라다.
건방진 말투를 좀 보태자면 그림에서 느껴지는 그만의 '포스'가 좀 모자라다는 표현을 쓰고 싶다.







그의 작품은 실물로 보며 그 크기나 웅장함을 온몸으로 느끼면 좋을듯 싶지만,
그 기회는 훗날 그의 작업실이 있는 경주를 방문하거나 해야 가능할 듯 하고
아직까지는 실제로 본 작품이 딱 하나밖에 없어서 아쉬운 실정이다.
(작품 크기가 잘 실감이 안되는 사람들이 많을텐데, 큰작품은 가로 8M정도 한 크기에
높이는 2-3M정도 되니까, 왠만한 벽은 다 둘러버리는 크기라고 생각하면 된다.)

그의 작품들 중에는 독특한 느낌이 나는 그림들이 있는데 아래에 잠시 소개해본다.


원래는 그의 작품 중에서 최근작인 '법열'이라는 작품을 소개하고 싶었건만
그림파일을 구하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고,
그건 아무래도 직접 봐야하지 않겠나 싶기도 하다.
경주 석굴암의 본존불상과 십대제자상을 그린 그 작품은 숨이 턱 막힐 정도이니
기회가 되는 사람은 꼭 접해보길 바라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적설, 박대성>

그의 그림을 하나 더 소개해보자면
적설이라고 하는
이 그림을 소개하고 싶다.
도록에서 보면 더욱 자세하게
볼 수 있지만
인터넷 사이트에서는
그림파일의 한계상
이 정도 까지가 전부다.
불국사의 모습과
눈이 내림
그리고 그 길을 걸어가는 사람의
고즈넉한 자취까지
(여기서는 발자국이 잘 안보인다)
새벽 푸르른 공기 속에서
아침 일찍 눈을 밟고 걸어가는 모습이
눈에 아른거린다.
그의 작품에서 느껴지는
차분한 기운이
가장 잘 나타나는 그림 같아서
개인적으로 좋아하기도 하고
화면의 반절이 백색공간이지만
따뜻한 기운으로 가득차 있는 듯한
그 모습이 마음에 든다.
가끔 새벽에 일어나면 공기가
파르스름하다고 느낄 때가 있는데
그런 파르스름한 기운이 감도는
새벽녘에 만나는 곱게 쌓인 눈은
사람을 침묵하게 만든다.
그리고 이 그림은 그렇게
사람을 침묵하게 만든다.

미약하나마
방안에서 LCD모니터로 그의 작품을 감상하는 것도
썩 나쁘지는 않을 듯 싶다.
01234

그의 작품세계는 지속적으로 변화하고 있다.
그리고 그 변화의 모습은
아마 수묵화에 신의 한 획이 있다고 하면
그는 그 획으로 다가가는 듯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팔팔조도, 팔대산인, 청대>

중국 청대의 천재화가라 불리었던 팔대산인.
단 한 획으로 모든 것을 말할 수 있었다해도 과언이 아니다.
가슴으로 그리는 그림.
소산 박대성, 그가 그려나가는 그림의 길이 마치 팔대산인을 보는 듯 하다.

노자의 도덕경에는 소를 기가막히게 잘 잡던 사람의 이야기가 나온다.
얼마나 칼질을 잘했던지 소는 죽는 줄도 모르고 죽었다고 한다.
생과 사를 넘어서버린 그 칼질은 화엄사상과 다르지 않다.
더 이상 번잡한 기교가 필요없는
단 하나의 획도.



박대성씨의 그림은 모두 이 사이트에서 가져왔다.
저작물을 그냥 가져온 꼴이 되었지만, 출처라도 확실히 밝혀야겠다.
여기가면 감상을 할 수 있고,
더 자세히 보고 싶은 사람은 그의 전시회나 도록을 구해서 보는 걸 추천한다..
http://www.kcaf.or.kr/art500/parkdaesung/index.htm

+ Recent posts